이제 당신 앞에 앉으면

더블링 2018.04.27 13:51 조회 수 : 9

저렇게 다 버리고도 죽지 않은 겨울나무 속에서

홀로 가는 길 서러우나 외롭지 않음을 깨우치십니다.

슬픔 하나가 마음을 얼마나 깨끗이 닦아내는지

알게 하십니다.

 

rqirscm.jpg

rhwlsghkcocndgus XE1.11.2 STAGE1.5.2